이재명 "제 아내를 후송한 119구급대원을 비난·질책하지 말아 달라"
상태바
이재명 "제 아내를 후송한 119구급대원을 비난·질책하지 말아 달라"
  • 임현상 기자
  • 승인 2021.11.12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들은 훌륭한 공직자. 자랑스러웠다…질책할 것이 아니라 격려해 줘야"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는 자신의 아내를 후송한 119 구급대원들이 질책을 받았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구급대원들은 훌륭한 공직자였고 자랑스러웠다"며 "질책할 것이 아니라 격려를 해 달라"고 당부했다. 자료사진. 사진은 이재명 후보의 부인 김혜경 씨가 지난 9일 낙상사고를 당해 119구급대의 도움을 받아 병원으로 후송되는 모습. (사진출처=이해식 국회의원 페이스북)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는 자신의 아내를 후송한 119 구급대원들이 질책을 받았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구급대원들은 훌륭한 공직자였고 자랑스러웠다"며 "질책할 것이 아니라 격려를 해 달라"고 당부했다. 자료사진. 사진은 이재명 후보의 부인 김혜경 씨가 지난 9일 낙상사고를 당해 119구급대의 도움을 받아 병원으로 후송되는 모습. (사진출처=이해식 국회의원 페이스북)

[세무뉴스] 임현상 기자 =  지난 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선거 후보의 부인인 김혜경 씨가 낙상사고를 당한 당시 김 씨를 후송한 119구급대원들이 밤샘근무 후 불려가 질책을 당했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이재명 후보는 "제 아내를 후송한 119구급대원을 비난 질책하지 말아 달라"라고 당부했다.

12일, 이재명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관련 언련보도와 함께 입장 글을 올렸다.

이 후보는 "저의 집에 119가 도착할 때 저는 복장을 갖추고 저희가 누구인지 끝까지 말하지 않았으니 그들이 제가 누군지 알 필요도 없지만 알 수도 없었을 것이다"라며 "그러니 'OO' 인사 보고의무가 있다해도 보고대상이 아니니 당연히 보고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본 젊은 구급대원 3인은 훌륭한 공직자였다"며 "얼마 전까지 제가 지휘하던 경기도 공직자라는 것이 자랑스러울 정도였다. 성실하게 임무를 잘 수행한 이들을 내용도 모른채 질책할 것이 아니라 격려해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노컷뉴스>는 단독보도를 통해 "김혜경씨를 후송한 대원들이 밤샘근무 후 소방서로 불려가 장시간 조사를 받았고, '주요 인사에 대한 이송보고를 누락했다'는 이유로 질책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taxnews@tax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