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제3공항 건설 필요하다” 용역 결과 발표…경기남부통합국제공항 탄력 받을까?
상태바
“수도권 제3공항 건설 필요하다” 용역 결과 발표…경기남부통합국제공항 탄력 받을까?
  • 임현상 기자
  • 승인 2021.06.28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C값 2.043으로 경제성 충분…가능지역은 경기남부 서쪽지역 유력”
경기남부지역에 수도권 제3의 국제공항이 필요하다는 용역 결과가 나왔다. 사진은 용역 보고회 모습. (사진제공=수원시)
경기남부지역에 수도권 제3의 국제공항이 필요하다는 용역 결과가 나왔다. 사진은 용역 보고회 모습. (사진제공=수원시)

[세무뉴스] 임현상 기자 =  수요적 측면에서 수도권 제3공항이 필요하다는 용역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아주대학교 산하협력단과 ㈜한솔엔지니어링글로벌이 공동참여한 ‘경기남부 국제공항 항공수요 분석용역’ 결과에 따르면, 경기남부 국제공항 신설시 2030년에 국내선 여객 500만 명, 국제선 여객 374만 명 등 총 874만 명이 이용하고 이후 지속적인 여객 증가로 2059년 국내선 578만명, 국제선 649만명 등 약 1227만 명으로 항공수요가 충분하고 경제성 분석결과도 B/C값이 2.043으로 분석돼 수도권 제3공항의 경제적 타당성을 충분히 확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인천공항의 경우 5단계 확장사업후 연간 시설용량이 1억 3000만 명으로 증가하지만 향후 공항 혼잡 완화와 이용자의 접근성 개선을 위해 수도권에 제3공항을 건설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지적이다.

수도권 공항 건설 가능지역으로는 경기남부 서쪽지역이 유력하다고 제시했다.

용역 결과 보고서에서는 민·군공항이 밀집한 수도권 특성상 서울과 경기북부지역은 비행금지구역이고, 경기동부지역은 용인, 이천 육군비행장 관제권에 해당하고 경기남부지역은 수원, 오산, 평택 비행장이 있어 공항 추가건설은 불가능하다는 지적이다.

해외사례를 통한 분석을 보면, 유럽의 런던은 6개, 파리와 모스크바엔 각 3개의 공항이 있으며, 오사카, 멜버른에는 3개 이상, 미국 로스엔젤레스, 뉴욕에도 5개 이상으로 메가폴리스 도시권역이나 수도가 위치한 도시에서는 3개 이상의 공항을 운영해 항공수요를 분산시켜 접근성을 높이고 있으며 인천공항과 김포공항을 현 상황을 감안하면 향후 수도권 항공수요에 대비하고 접근시간 개선을 위해서는 신설공항이 필요한 것으로 예측됐다.

또한, 군공항과 함께 통합국제공항으로 건설할 경우 비용은 약 3515억 원으로 가능하며, 2030년 목표로 건설예정인 인천공항 5단계 사업비의 6.6% 수준으로 분석돼 최소의 비용으로 공항건설이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이같은 용역결과가 발표를 앞둔 국토교통부의 ‘제6차 공항개발종합계획’에 어떤 식으로 반영될지에 해당지역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경기남부권역국제공항유치도민연합회를 비롯한 수도권 제3공항 유치 추진 단체 및 경기남부권 8개 상공회의소장과 시민들은 “국제공항을 이용할 경우 혼잡시간대 인천공항까지 3시간 이상 소요돼 많은 불편을 느끼고 항공물류중심인 IT, 반도체기업은 물류비용 절감을 위해 국제공항을 희망하고 있다”며 “기업 경쟁력 강화를 통해 국가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국제공항 유치가 필요하다”는 내용의 건의서를 국토부에 전달한 바 있다.

 

taxnews@tax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