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디지털 성범죄 근절 위해 공공자원이 총력 대응에 나서야 할 때”
상태바
이재명 경기도지사 “디지털 성범죄 근절 위해 공공자원이 총력 대응에 나서야 할 때”
  • 임현상 기자
  • 승인 2021.06.15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 역량을 최대한 발휘해 디지털성범죄에 맞선 노력 계속할 것”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강력한 대응을 강조했다. (사진제공=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강력한 대응을 강조했다. (사진제공=경기도)

[세무뉴스] 임현상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강력한 대응과 피해자 지원 강화 의지를 밝혔다.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디지털성범죄는 단순히 개인차원의 피해 정도로 가볍게 여길 문제가 아님에도 불구, 지금껏 우리사회는 거의 무방비 상태로 대응해 왔다”며 “전국민을 경악케 만든 N번방 사건이 터지고 나서야 비로소 디지털성범죄가 중대한 인권 침해이자 한 사람의 인격을 말살하는 극악한 범죄임을 인식하고 대응방안을 적극 논의하기 시작했다”고 현실을 꼬집었다.

이어 “그사이 피해자는 제대로 된 구제조치 없이 가해자와 사회로부터 2차, 3차 가해에 시달려왔다. 윤석희 한국여성변호사회 회장에 따르면 디지털성폭력 피해자의 25~30%가 미성년자라니 정말 심각한 사회문제이다”라며 “그간 광범위하게 일상화되어 온 디지털 성범죄를 뿌리뽑기 위해 공공자원이 총력 대응에 나서야 할 때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지사는 “온라인 환경의 특성상 불법촬영물의 복제와 유포를 통제하기가 힘들다. 확산 속도도 빠르기 때문에 피해자가 피해 사실을 인지했을 때는 이미 늦은 경우가 대부분이다”라며 “범죄자들은 첨단 기술을 동원하고 신종 어플리케이션과 플랫폼, 외국서버를 활용하니 개인 차원의 대응은 불가능하다고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 지사는 “경기도는 지난해 ‘디지털성범죄 대응추진단’을 발족하고 관련 조례를 제정한데 이어 전담팀을 구성했다. 올해는 ‘피해자 원스톱지원센터’를 개소했다”며 “피해자가 사건처리 과정에서 또 다시 고통을 당하지 않도록 피해접수와 상담, 영상삭제, 의료지원, 법률자문을 연계했다”고 밝혔다.

또한, “14일, 경기도가 한국여성변호사회, 경기도여성가족재단과 함께 업무협약을 맺고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법률 지원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이 협약으로 법률 지원의 전문성이 강화된다”며 “앞으로도 행정 역량을 최대한 발휘해 디지털성범죄에 맞선 노력을 계속해서 기울여 나갈 것이다”라고 다짐했다.

 

taxnews@tax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